본문

Artist / 이 달의 작가

정선영 작가

글, 사진 : 전라남도문화재단
부제
미술품 온라인경매 「테이크 아트 홈」

자연이 전하는
메시지,
아름다운 공존으로
떠나는 여행

정선영 작가-대표 이미지

정선영 작가의 <꿈꾸는 정원>을 보면 현대적인 건축물을 중앙에 두고 여러 가지 동물과 식물이 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화면의 우측에는 조그마한 호수와 플라밍고 두 마리가 서로 마주 보고 있다. 재미있는 것은 미술학원에서 볼 수 있는 비너스 두상이 마치 플라밍고를 주시하기라도 하듯이 놓여있다. 서로 어울리기 힘들 것 같은 동식물들이 인간이 살고 있는 건물을 둘러싸고 있는 이 작품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 것일까?

꿈꾸는정원_30x30원형_캔버스에아크릴_2020_정선영

이 질문에 작가는 어렵게 대답하지 않는다. 어쩌면 그런 질문을 던지는 사람이 있다고 한다면, ‘딱 보면 모르겠나요?’라고 답할지도 모른다. 그렇다. 작가가 우리에게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모든 동‧식물들이 인간과 오붓하게 사는 그런 모습이다. 필자가 보기에 작가는 <공존>이란 작품을 포함한 다른 작품에서도 일맥상통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공존_8호_캔버스에아크릴_2019_정선영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작가가 꿈꾸는 그런 세상이 도래할까요?라는 질문이 뒤따를 것이다. 이에 대해 작가는 이렇게 대답하지 않을까 싶다. ‘그건 우리 모두가 함께 고민해야 하지 않아요? 그런 세상을 만들려면 어느 한 사람의 힘만으로는 안되잖아요?’라고 말이다. 이런 점에서 그는 화가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다하고 있다. 그림을 그리는 사람으로서의 자신의 본분 말이다. 이것은 작가가 <꿈꾸는 정원>과 <새들의 노래>, <공존> 등의 작품에서 펭귄과 표범, 기린과 원숭이, 플라밍고와 왕부리새, 얼룩말, 갖가지 식물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자신의 역할을 다할 때 아름다운 공존도 가능할 것임을 시사하는 데서도 찾을 수 있다.

새들의노래_40x40원형_캔버스에아크릴_2019_정선영

우리는 그림을 통한 작가의 비전을 대하면서 그가 던지는 ‘공존’이라는 화두를 숙고함으로써 작가의 작품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나아가 그는 자연이 우리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토로해야만 현재의 팬데믹 사태를 극복할 것이라 말하고 있는 듯하다.

빠른 메뉴

TOP